2019-11-14 17:55 (목)
교보생명, 베트남 빈곤농가에 종묘 16만 그루 지원
교보생명, 베트남 빈곤농가에 종묘 16만 그루 지원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19.11.06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인 번째성의 농민 부부가 교보생명으로부터 지원 받은 자몽나무 열매를 보고 있다.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인 번째성의 농민 부부가 교보생명으로부터 지원 받은 자몽나무 열매 옆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교보생명은 올 하반기 베트남 낙후농촌지역에 희망나무 2만6400그루를 심는다고 6일 밝혔다. 

이는 빈곤농가에 유실수 종묘를 지원해 농가의 소득 증대와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함이다.

희망나무가 자라게 될 곳은 호치민에서 남서쪽으로 80여km 떨어진 번째성(Ben Tre) 모까이남현. 메콩강 하류 삼각주 지대에 위치해 홍수의 피해가 극심한 낙후농촌지역이다.

이번에 교보생명이 지원하는 희망나무는 이 지역 빈곤농가의 30%에 해당하는 660가구가 대상이다. 

또 농기구와 친환경 유기농 비료를 제공하고 재배 교육과 조합 구성 등을 통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교보생명은 국제NGO단체인 글로벌비전와 손잡고 장기적 관점에서 빈곤 지역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지난 2013년부터 ‘베트남 희망나무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금까지 베트남 번째성 빈곤농가 4221가구에 야자수, 자몽나무 등 종묘 16만여그루를 지원했다.

또한 집하장과 배송시스템을 구축하고 친환경 농업 교육과 기술 이전, 농기자재 지원도 병행해 농가의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경제적 자립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그 결과 수확 작물의 생산성이 크게 늘고 정부로부터 특산품 인증을 받는 등 결실을 맺고 있다. 

실제 지난 2013년 희망나무를 지원 받은 빈곤농가의 평균 월소득은 33달러에서 5년만에 228달러로 7배 가까이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