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0 09:55 (토)
렌딧, P2P금융 최초 공공기관 투자 유치
렌딧, P2P금융 최초 공공기관 투자 유치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11.1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투융자복합금융 핀테크 정책자금 지원 첫 수혜
렌딧의 투자 유치 현황 (자료=렌딧)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온라인투자연계금융기업(P2P금융) 렌딧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으로부터 신규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렌딧의 이번 중진공 투자 유치는 P2P금융기업이 최초로 정부 공공기관의 투자를 유치한 사례다. 또한 중진공 투융자복합금융 자금을 유치한 최초의 핀테크 기업이기도 하다.

이는 정부의 핀테크 산업 육성 정책과 관련이 깊다.  정부의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에 속하는 핀테크 산업 육성 기조에 맞춰, 지난 8월 9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진공이 그간 정책자금 지원제외 업종이었던 ‘그 외 기타 금융지원서비스업’ 중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핀테크 기업에 한해 지원이 가능하도록 정책자금 융자계획 공고문을 개정했기 때문이다.  
 
이번 투자는 중진공이 운영 중인 투융자복합금융을 통해 이뤄졌다. 투융자복합금융이란 기술성과 미래 성장가치가 우수한 중소기업에 대해 융자에 투자요소를 복합한 방식의 자원지원으로 창업활성화 및 성장단계 진입을 도모 목적의 정책자금이다.

렌딧의 김성준 대표는  “중진공 정책자금지원은 정부 공공기관으로부터 기술의 우수성과 중금리 대출을 통한 가계부채의 질적 개선 효과를 공식적으로 인정 받아 이끌어 낸 첫 투자라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며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 통과되어 산업의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시기이므로, 본격적인 규모의 경제를 만드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진공의 이상직 이사장은 “P2P금융 산업이야말로 국내 스타트업 중 가장 빠르게 스케일업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산업이라 본다"며 “혁신 성장을 견인하는 넥스트 유니콘 기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중진공의 지원과 응원을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렌딧은 지난 2015년 4월 설립 직후,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의 알토스벤처스로부터 국내 P2P금융기업 최초로 벤처캐피탈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후 국내에 임팩트 투자가 활기를 띄기 시작하자 2017년 5월에는 옐로우독이 렌딧에 투자를 결정하며 P2P금융에 투자한 최초의 임팩트 투자사가 됐다.

Tag
#렌딧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