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09:20 (목)
금융결제원, 아르메니아와 지급결제 인프라 수출 MOU
금융결제원, 아르메니아와 지급결제 인프라 수출 MOU
  • 문지현 기자
  • 승인 2019.11.20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금융결제원을 비롯한 4사 관계자가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결제원)
19일 금융결제원을 비롯한 4사 관계자가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결제원)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금융결제원은 신북방국가 아르메니아에 지급결제 인프라 수출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아르메니아 중앙은행·지급결제기관과 4자 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아르메니아 지급결제 인프라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한편, 아르메니아 실시간 자금이체시스템과 선불전자지급수단 중계시스템(e-머니스위치시스템) 구축을 위한 추진 계획 협의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금융결제원은 지난 2013년 이후 아르메니아 중앙은행과 협력 사업을 이어온 바 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실시간 자금이체시스템 및 e-머니스위치시스템 구축을 위한 협력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베트남, 캄보디아 등에 한국형 지급결제 시스템을 구축한 데 이어 중앙아시아로의 한국형 지급결제 인프라 수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며 "오픈뱅킹 시스템을 비롯해 금융결제원의 여타 금융결제 서비스의 수출 확대를 위한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