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15:00 (토)
우리카드, 외국인 특화 체크카드 ‘카드의정석 K-CHECK’ 출시
우리카드, 외국인 특화 체크카드 ‘카드의정석 K-CHECK’ 출시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12.0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의정석 K-CHECK 플레이트. (이미지= 우리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우리카드는 카드의정석 500만좌 돌파를 기념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 특화 상품인 ‘카드의정석 K-CHECK’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외국인 고객은 내후년 3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될 정도로 증가 추세가 빠르고 이용률이 높으며 중복소지율도 낮아 중요도가 높은 고객군이지만, 그간 맞춤형 서비스를 탑재한 상품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우리은행과 우리카드는 이점에 착안해 상품 기획 단계부터 협업을 통해 해당 상품을 개발했다. 우리은행의 외국인금융센터 직원들이 직접 영어‧중국어‧태국어‧베트남어‧인도네시아어‧러시아어 6개 언어로 설문지를 번역하고 내점 고객들을 대상으로 리서치 한 결과를 상품에 반영했다.

외국인 고객들은 할인형 카드에 대한 선호도가 67.6%로 높았으며 혜택을 받고 싶은 국내 가맹점은 슈퍼마켓, 편의점, 음식점, 이동통신요금, 대중교통 순이었다. 또 해외이용 혜택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반영해 카드의정석 K-CHECK는 슈퍼마켓 롯데슈퍼, GS슈퍼, 이마트에브리데이, 홈플러스익스프레스에서 결제할 때마다 월 4회까지 1000원 할인, 편의점 CU, 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에서도 월 5회까지 1000원 할인, 대형마트인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에서 결제 시마다 월 2회에 한해 3000원을 할인해준다.

여기에 오후 6시부터 12시까지 음식점, 주점, 노래방에서 월 3회까지 1000원 할인, 대중교통수단인 전국 시내버스 및 지하철 3000원 할인과 이동통신 3사 3000원 할인, 서울경기 고궁, 박물관 관람료 2000원 할인 등 생활친화 서비스도 담았다.

전 세계 공항라운지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더 라운지멤버스’ 혜택도 탑재했으며 해외 가맹점 이용 금액에 따라 최대 1% 캐시백 혜택도 주어진다.

상품 출시 기념 이벤트도 마련했다. 해당 카드를 발급하고 내년 2월 말까지 10만원 이상 이용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신세계 모바일상품권 5만원권(10명), 공항 라운지 무료이용권(30명), 아메리카노 기프티콘(100명)을 제공한다.

같은 기간 이 카드로 통신 3사 휴대전화 요금을 자동납부 신청하면 5만원 이상 결제 시 3000원 캐시백 혜택을 1회 받을 수 있다.

우리카드 관계자는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고객도 카드의정석 K-CHECK를 통해 알찬 생활 혜택을 누렸으면 좋겠다”며 “지난달 업계 최단기간 500만좌 돌파 기록을 세운 카드의정석의 명성과 실력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로 내닫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상품은 연회비가 없으며 전국 우리은행 영업점을 통해서 신청 및 발급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