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14:05 (목)
은성수 금융위원장 “혁신금융에 정책역량 집중”
은성수 금융위원장 “혁신금융에 정책역량 집중”
  • 하영인 기자
  • 승인 2019.12.1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포용금융 예산 6000억…핀테크 스케일업 추진
“금융사 영업 관행 개선, 모험자본 공급 강화할 것”
17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출입기자단 송년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대한금융신문)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금융당국은 금융권의 새로운 시도를 지원하는 바람과 물결이 돼야 한다. 가계대출보다는 생산적이면서 모험적이고 기술력 있는 기업쪽으로 자금이 흐르는 게 중요하다. 앞으로 이런 부분에 더 중점을 둔 정책을 펼치겠다.”

금융위원회 은성수 위원장은 17일 서울 종로구 더케이트윈타워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송년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내년에도 대내외 불확실성이 지속될 전망이다. 저금리에 따른 자산시장 불안정도 우려된다”며 “불안요인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한 경우 거시건전성분석협의회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이를 바탕으로 ‘혁신금융 가속화’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융당국은 내년에는 일괄담보제도 도입, 면책제도 개편 등을 통해 기존 금융사의 영업 관행을 변화시키고 성장지원 펀드 조성, 기업지원에 대한 인센티브 부여 등으로 모험자본 공급도 강화할 계획이다.

핀테크, 빅데이터 등 금융산업 자체 혁신은 새로운 대출시장 개척, 여신심사체계 개선 등을 통해 혁신금융의 질적 업그레이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은 위원장은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에 대한 자금공급이 원활히 이뤄지는 등 포용금융을 강화할 것”이라며 “정책서민금융 기능 강화, 채무조정을 활성화할 뿐 아니라 금융상품 불완전 판매, 불법사금융으로부터 국민의 재산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금융산업 발전 △금융시장 안정 △소비자 보호 세 가지 목표를 고려한 정책을 실현하고 있다.

앞서 16일에는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와 금융부문을 포함한 주택시장 안정 방안을 발표했다. 또 12일에는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내놨다. 투자자 보호를 강화하면서도 약 한 달에 걸친 전문가, 업계 등 의견 수렴을 통해 부족한 점을 보완·수정해 최종안을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P2P 금융법 제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고 신용정보법 개정안, 금융소비자보호법 제정안이 국회 정무위를 통과하는 등 중점 추진법안과 관련해서도 큰 진전이 있었다는 평가다.

이밖에도 금융위는 주택연금 활성화, 햇살론17 및 안심전환대출 등을 통해 국민의 금융부담을 줄이는 데 힘쓰고 있다.

은 위원장은 “오픈뱅킹, 금융부문 규제 샌드박스 등 핀테크 스케일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약 6000억원의 혁신금융, 포용금융 예산이 국회에 통과한 것도 가계·국민에게 실질적 보탬이 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