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01:50 (일)
한화생명, 인공지능 보험금지급 심사 도입
한화생명, 인공지능 보험금지급 심사 도입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1.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한화생명은 업계 최초로, 보험금지급 여부를 클라우드에서 인공지능(AI)이 실시간으로 심사하는 ‘클레임 AI 자동심사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AI를 활용한 방식은 머신러닝과 알파고의 핵심기술로 알려진 강화학습을 통해 시스템이 스스로 보험금 지급결정과 관련된 룰을 만들고 지급, 불가, 조사 등의 의사결정을 내린다.

한화생명은 이 시스템 개발의 위해 과거 3년간 1100만건의 보험금 청구 데이터를 활용, 총 3만5000번의 학습과정을 거쳐 처리결과의 정합성을 확인했다.

기존에는 사람이 보험금지급에 영향을 미치는 룰을 정하고, 이를 수정 및 제어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이는 발생 가능한 수많은 경우를 고려하기 힘들고, 대내외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힘든 단점이 있었다.

한화생명은 보험금지급 심사의 최대 50%를 AI로 수행할 계획이다. 현재 자동심사율은 약 25%로 AI 자동심사를 통하면 2배 가량 높아진다. 고객 입장에서는 보험금 청구 후 수령까지 기일이 단축된다는 장점이 있다.

또 AI 자동심사를 활용하면 저위험 심사는 시스템이 처리해 심사의 효율성의 높일 수 있다. 특히 실손 등 소액보험금 청구 건 심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절감이 가능해진다. 이 경우 한화생명은 향후 5년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

한화생명의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은 실시간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도입했다. 

기존 금융사들은 내부 전산센터를 구축해 데이터를 보관, 관리해왔다. 그러나 데이터의 양이 방대해지고 기술 변화에 따른 새로운 서비스 개발이 많아지면서, 유연성과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 센터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한화생명은 클라우드를 자사 전산센터와 통합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방식 설계를 추진했다. 이 같은 방식은 서비스의 안정성, 고객 정보보호, 비용 효율화 등 다양한 장점이 있다.

한화생명 이준노 보험코어S구축TF팀장은 “AI 보험금지급 시스템으로 자동심사율이 높아지면, 기존 심사 인력들이 난이도가 높은 심사 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고객 입장에서는 신속한 보험금 수령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