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03:50 (월)
NH농협카드 ‘신종 코로나’ 피해고객 금융지원
NH농협카드 ‘신종 코로나’ 피해고객 금융지원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2.06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NH농협카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영세가맹점과 고객에게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NH농협카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입원 및 격리, 확진자 방문에 따른 영업정지 등 피해 사실이 확인된 영세가맹점주와 고객을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피해 사실이 확인된 고객 및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주는 일시불, 할부, 현금서비스, 리볼빙, 카드론 등 신용카드대금 청구를 최소 1개월에서 최대 6개월까지 유예받을 수 있다.

피해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NH농협카드를 이용하는 모든 개인회원을 대상으로 병원·약국 업종 이용 시 2~5개월 무이자 할부를 제공한다. 무이자할부 가능 기간은 오는 10일부터 6월 30일까지며 이 기간은 변경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