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14:40 (화)
NH농협생명, 신종 코로나 피해 농업인 금융지원
NH농협생명, 신종 코로나 피해 농업인 금융지원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20.02.10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생명은 오는 6월 30일까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 등을 대상으로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대상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입원 및 격리된 자, 중국인 관광객 감소 및 예약 취소로 매출이 감소된 개인사업자, 감염 방지를 위해 영업을 중지한 소상공인 등이다.

대상에 선정되면 신규 대출시 최대 0.6%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또 최장 12개월 간 이자납입 유예가 가능하다. 대출금액은 최대 1억원이며 대출기간은 최장 5년이다.

기존 대출자는 당초 대출취급 시와 동일한 채권보전조건을 충족하면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대출 만기를 연장할 수 있다. 

이자납입(연체이자 제외)도 신규대출자와 동일하게 유예 가능하고, 할부상환금 또한 납입유예 할 수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은 계약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유예와 부활 연체이자 면제도 실시한다. 

신청일 기준 정상 계약에 한해 오는 8월 31일까지 보험료 납입을 유예할 수 있다. 실효된 계약은 부활 신청 시 연체이자를 면제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오는 5월 31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