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4:30 (월)
메리츠화재, 코로나19 피해지원 성금 4억 기부
메리츠화재, 코로나19 피해지원 성금 4억 기부
  • 대한금융신문
  • 승인 2020.03.05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리츠화재는 신종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한 구호 성금 4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성금은 재난지역 의료진 및 자가격리자와 소외계층을 위한 마스크, 손세정제 등 방역물품과 생활불편 최소화를 위한 식료품 및 생필품 키트를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 분담과 피해 극복을 위해 신속한 보험금 지급 및 보험계약대출, 보험료 납입 유예 등을 시행한다.

우선 대구, 경북 등 코로나19 피해 지역 고객의 장기·자동차 보험금 청구에 대해 최우선적으로 심사해 신속히 지급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확진 고객에게는 6개월간 보험료 납입을 유예하고 보험계약대출이 신속히 지급되도록 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지난 2012년부터 대구 중구를 비롯한 전국 10개 지자체의 소외계층을 지원하고 있는 ‘메리츠 걱정해결사업’을 더욱 확대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