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02:40 (월)
BNK경남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코로나19 애로해소 및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BNK경남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코로나19 애로해소 및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 박민현 기자
  • 승인 2020.03.05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 연간수출실적에 따라 보증부 대출금을 차등 적용해 1억원에서 최대 3억원까지 금융 지원하고 금리 최대 1.0%p 이상 우대

BNK경남은행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손을 맞잡고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ㆍ중견기업을 돕는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5일 한국무역보험공사(사장 이인호)와 ‘코로나19 애로해소 및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업무 협약’을 서면형식으로 체결했다.

코로나19 애로해소 및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업무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수출 실적을 보유한 지역 중소ㆍ중견기업에 유동성을 지원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여하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수출실적을 보유한 지역 중소ㆍ중견기업이 대출을 신청할 경우 연간수출실적(통관과 간접)에 따라 보증부 대출금을 차등 적용해 1억원에서 최대 3억원까지 금융 지원하고 금리를 최대 1.0%p 이상 우대한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BNK경남은행이 추천한 기업에 수출실적 연동 보증한도 부여방식으로 일반 보증심사보다 신속하고 간편하게 보증심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보증비율 90% 보증서를 발행하고 보증료율을 우대 적용,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한 무역보험 긴급 지원 방안’에 해당되는 기업에는 보증료도 할인해준다.

여신영업본부 강상식 상무는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등 잇따른 악재로 유동성 애로를 겪고 있는 지역 중소 중견기업을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힘을 모았다.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지역 중소 중견기업에 지속적으로 관심 갖는 동시에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의 지원책도 다양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코로나19 애로해소 및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한 업무 협약에 앞서 지난 1월 31일에는 코로나19 감염증 피해 확산 방지와 최소화를 위해 ‘긴급 금융지원(책)’을 마련해 운용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