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23:05 (화)
롯데카드,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선정
롯데카드,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선정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7.17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에서 열린 2020년 장애인 고용촉진 대회에서 김창권 롯데카드 부회장이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로 선정돼 최문석 롯데카드 경영지원부문장(오른쪽)이 대통령 표창을 대리 수상하고 있다. (사진= 롯데카드)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롯데카드는 지난 16일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개최한 ‘2020년 장애인 고용촉진 대회’에서 장애인 고용촉진 유공자 사업주로 김창권 롯데카드 부회장이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카드는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사무직, 특수직 등 채용직군을 다양화하고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롯데카드는 장애인 고용의 양적 측면과 질적 측면을 개선해 지난 2016년 2.77%였던 장애인 고용률은 2019년 3.55%까지 높아졌다. 2014년 ‘장애인 정규직 공채’를 도입하고 입사 지원서에 장애 유형 기재란을 없애는 등 직무능력 중심의 공정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장애인이 근무하기 적합한 직무를 발굴해 특수직으로 채용하고 있다. 지점의 서류 발급, 사내 물류 인프라 관리, 임직원의 건강관리를 위한 시각장애인 헬스키퍼 등 본인 특성에 맞는 업무를 수행한다.

장애인 근로자가 근로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제도도 마련했다. 전사적으로 시행 중인 시차 출퇴근제와 결합해 운영 중이다. 직장 내 장애 인식 개선 교육, 주기적 고충 상담, 각종 조직 활성화 이벤트 등을 통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우러져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신체적 다양성을 보장해 누구나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 고용의 질과 양을 높이고 서로 배려하고 이해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