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06:35 (화)
케이뱅크 “인감증명서 없이 담보대출 갈아타세요”
케이뱅크 “인감증명서 없이 담보대출 갈아타세요”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7.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상환위임장 개발…100%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출시 예정
케이뱅크가 개발한 전자상환위임장 견본.(사진=케이뱅크)
케이뱅크가 개발한 전자상환위임장 견본.(사진=케이뱅크)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케이뱅크는 대환 대출(갈아타기 대출) 때 필요한 위임 절차를 모바일로 구현한 ‘전자상환위임장’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향후 출시 예정인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그동안 고객은 은행 지점을 가지 않고 주택담보대출을 갈아타기 위해선 인감이 날인된 위임장과 인감 증명서를 법무 대리인 등에게 전달해야 했다. 인감 증명서는 온라인 발급이 불가능해 주민센터를 찾아야만 한다.

전자상환위임장이 상용화된 후엔 고객은 대환 대출을 신청하면서 ‘전자 서명’만 하면 위임 절차가 끝난다. 인감 증명서를 따로 발급받을 필요도 없다. 법무 대리인이 이 전자상환위임장을 출력해 상환 금융회사에 전달하면 대출 절차가 마무리된다. 100% 비대면 대환 대출이 가능해진 것이다.

케이뱅크는 대출 영업을 중단했던 약 1년 동안 전자상환위임장 개발에 공을 들였다. 한국무역협회 자회사인 한국무역정보통신과 함께 시스템을 개발해 안정성을 높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법무부, 금융감독원 등 여러 관계 부처도 비조치의견서 등을 통해 전자상환위임장이 서면 위임장을 대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케이뱅크 김태진 마케팅본부장은 “대출 신규 가입뿐만 아니라 대환까지 비대면 금융을 확대하려면 전자상환위임장과 같은 프로세스의 보편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편의성과 혜택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 혁신을 통해 비대면 금융시장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