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22:20 (금)
케이뱅크, 4천억 자본수혈 완료…“흑자 전환 우선”
케이뱅크, 4천억 자본수혈 완료…“흑자 전환 우선”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07.28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케이뱅크는 28일 약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비씨카드와 우리은행, NH투자증권은 이날 케이뱅크 주식 보통주 2392억원, 전환주 1574억원 등 총 3995억원 규모의 주금납입을 마쳤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는 총 9017억원의 자본금을 확보하게 됐다.

보통주와 전환주를 합산한 지분율은 비씨카드가 34%로 가장 많고, 우리은행 26.2%, NH투자증권 10% 순이다.

자본금 부족으로 지난 1년여간 대출 영업을 중단했던 케이뱅크는 자본확충에 성공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아파트 담보대출을 비롯한 비대면 혁신상품을 출시하고 주주사들과 시너지를 강화해 차별화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성공적인 증자 완료는 급변하는 금융시장 환경에서도 케이뱅크의 사업성에 대해 주요 주주들이 공감과 신뢰를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흑자 전환이 목표”라며 “사업들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고 실적 개선을 달성한 뒤 상장 시점을 조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