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00:10 (목)
오렌지라이프, ‘보험사기 사전 예측모델’ 구축
오렌지라이프, ‘보험사기 사전 예측모델’ 구축
  • 박영준 기자
  • 승인 2020.09.1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박영준 기자> 오렌지라이프는 보험업계 최초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기술을 적용한 ‘보험사기 사전 예측모델’을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오렌지라이프는 과거 적발된 보험사기 사례와 관련해 다양한 가설을 수립하고, 이를 기반으로 약 150개 변수를 생성했다.

이러한 대·내외 빅데이터를 분석해 머신러닝이나 딥러닝 등 AI기술을 적용, 이 모델을 구축했다. 

보험계약 체결 시점부터 보험사기 의도 여부를 판단할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보험사기 위험도가 높은 대상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오렌지라이프는 보험사기 유형 중 상당수가 보험계약 체결 시점부터 보험금 편취를 목적으로 보험가입을 한다는 사실에 착안해 사전 예측모델을 개발하게 됐다.

오렌지라이프는 앞으로 사전 예측모델을 보험사기방지시스템에 적용해 실시간 보험사기 모니터링을 진행할 계획이다.

보험사기 위험도가 높은 계약에 대해서는 미리 FC나 해당 지점에 안내해 보험사기 예방에 나서기로 했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지난 4년간 보험사기방지시스템(FDS)을 통해 보험금 청구 및 사고다발 고객에 대한 두 가지 통계모델을 운영해 왔다. 

그 결과 매년 300건이 넘는 보험사기를 적발해 40억원 이상의 보험금 누수를 방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