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05:55 (일)
OK금융그룹, 택시기사에 바이오OK마스크 20만장 기부
OK금융그룹, 택시기사에 바이오OK마스크 20만장 기부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9.17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K금융그룹이 16일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택시복지재단에서 바이오OK마스크 기부식을 진행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은 왼쪽부터 OK금융그룹 탁용원 홍보스포츠본부장 이사, OK금융그룹 김인환 부회장, 박복규 택시복지재단 이사장, 문충석 서울특별시택시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사진= OK금융그룹)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OK금융그룹은 지난 16일 일반택시 운수종사자 복지재단(이하 택시복지재단)과 함께 코로나19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법인 택시기사 9만여명을 대상으로 ‘바이오OK 마스크’ 20만여장을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기부한 마스크는 총 20만여장으로, 전국의 법인택시기사 9만1000여명에게 각 2장씩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세척 사용 시 약 2개월간 사용 가능하다.

신소재 바이오OK마스크는 바이오케미칼 전문기업 벤텍스(Ventex)가 겉면을 발수코팅 처리해 바이오 신물질인 헬사클린을 적용, 제작했다. △항바이러스 △항균 △탈취 △수분 및 자외선 차단 등의 기능을 높이고 30번 세척해도 기존 항균 기능을 90% 이상 유지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장영실상’을 받은 바 있다.

OK금융그룹은 ‘시민의 발’이자 서민생활의 애환이 담긴 택시 운수업에 대한 지원을 통해 택시기사의 열악한 근무환경 개선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대표 서민금융회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자 마스크 기부를 결정했다.

특히 택시운수업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객 급감 등에 최근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영컨설팅 기관 세종경영자문에 따르면 올 4월 택시 운수업 카드 매출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전인 전년에 비해 약 17% 급감했다.

또 불특정 다수의 고객과 밀폐된 공간에 함께 있는 업종의 특성상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OK금융그룹의 마스크 기부 릴레이는 임직원 지원에서부터 시작됐다.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에 최윤 회장은 전 임직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1인당 덴탈마스크 50장을 지원한 바 있다.

또한 최 회장은 그룹 임직원 이외에도, 자신이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재외한국학교인 ‘금강학교’로 눈을 돌렸다. 이 과정에서 그는 코로나19라는 큰 재난에도 현지에서는 이방인, 외국인으로서 소외 받고 있을 전세계 재외동포 아동청소년들의 현실을 목격하게 되었다.

또 최 회장은 자신이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대한민국 최초의 재외한국학교인 금강학교를 포함, 전 세계 16개국 34개교의 재외한국학교 초‧중‧고등학생과 국내 아동복시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아동청소년 약 4만명을 대상으로 마스크 100만장을 기부했다.

특히 당시 물량 부족으로 마스크 가격이 치솟고 화물운송비용까지 오른 상황이었다. 이에 최 회장은 전문업체를 찾아 연구 개발을 의뢰했고 여러 차례 시행착오 끝에 바이오 신물질을 적용해 편리성과 기능성을 높인 마스크를 확보할 수 있었다.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고생하는 이웃에게 힘이 돼 주고 앞으로도 국가 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종합금융서비스그룹이 되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