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13:25 (토)
테라펀딩, 누적상환액 9천억 돌파…연체 회수 집중
테라펀딩, 누적상환액 9천억 돌파…연체 회수 집중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0.10.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1524건 중 손실 9건, 원금손실률 0.74% 기록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누적대출액 기준 국내 1위 부동산 P2P금융사 테라펀딩이 고객투자금 총 9057억원 상환을 이뤘다고 6일 밝혔다.

만기 도래한 채권 총 9152억원 중 약 87%(7924억원)가 손실 없이 전액 상환됐으며, 조기 상환 금액은 5109억원에 달한다. 상품 건수 기준으로는 총 1029건 중 998건, 약 97%가 무사 상환됐다.

설립 이래 테라펀딩은 총 ,524건의 중금리 대출을 취급해왔고, 그중 3.8%인 54건의 대출에서 연체가 발생했다.

코로나 19 팬데믹과 부동산 경기 악화 등 어려운 시장 상황에도 불구하고 테라펀딩은 부실 채권 할인 매각을 최소화하고 채권 추심 역량을 강화하는 데 집중했으며, 그 결과 연체 채권 30건을 원금 손실 없이 전액 회수, 투자금 100% 상환에 성공했다.

현재 잔여 연체 채권은 총 15건으로, 테라펀딩은 당분간 부동산 신규 대출을 축소하고 연체 채권 회수에 집중할 방침이다.

테라펀딩 관계자는 “신규 대출이 줄고 기존 채권이 회수되면 대출 잔액이 줄기 때문에 연체율은 얼마간 상승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권 매각을 하면 표면적인 연체율은 낮출 수 있지만 채권 인수 회사가 얻는 이익까지 고스란히 투자자 손실로 귀속된다. 이에 테라펀딩은 투자자 이익을 최대한 보호하고자 직접 추심을 통한 채권 회수를 지향하고 있다. 창업 이후 지난 5년간 발생한 손실 채권은 총대출 1524건 중 9건(0.59%)이며 전월 기준 원금손실율은 0.74%다.

(자료=테라펀딩)
(자료=테라펀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