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06:00 (화)
기술특례 허점 노린 제약·바이오주 ‘매출 뻥튀기’ 도마
기술특례 허점 노린 제약·바이오주 ‘매출 뻥튀기’ 도마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0.11.2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대 추정 앞세운 공모가 산정에 
제도·실적 믿은 투자자 피해 우려 
금감원, 괴리율 확대에 심사 고삐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기술특례상장으로 코스닥에 입성하는 제약·바이오기업의 매출액 및 영업이익 뻥튀기가 도를 넘는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기술특례상장 제도는 당장에 수익을 낼 수 없지만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이 주식시장에 상장할 수 있도록 상장심사기준을 낮춰주는 제도다. 실제 기술특례상장 제도는 기업에 좋은 기회를 제공해준다는 순기능이 있지만, 기업 재무 상황 대비 주식 가격이 지나치게 높게 책정될 수 있어 투자자 피해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 최대 300%까지 영업이익 뻥튀기

24일 본지 취재 결과 지난해 기술특례상장으로 코스닥에 입성한 10개 제약·바이오사 중 8개사의 실제 매출액이 상장 당시 증권신고서상 매출액보다 현저히 낮았다. 

증권신고서 상 예상 매출액과 실제 매출액 간 괴리율이 가장 큰 종목은 압타바이오로, 지난해 6월 기술특례상장 심사를 거쳐 상장된 제약주다. 

압타바이오는 지난해 증권신고 당시 2019년도 예상 매출액을 277억4300만원으로 신고했으나, 실제 지난해 매출액은 10억1900만원을 내는데 그쳤다. 이는 전망치보다 96.3%나 낮은 수치다. 

올해 코로나 진단 키드 개발로 인기를 끌었던 수젠텍 역시 마찬가지다. 수젠텍의 증권신고서상 2019년 예상 매출액은 201억9500만원이었으나, 실제 매출액은 이보다 81% 낮은 38억4500만원을 냈다.

마이크로디지탈도 증권신고서에 2019년 예상매출액을 89억원으로 기재했으나, 실제 지난해 매출액은 이보다 55% 낮은 39억2600억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의 경우 더 심각하다. 예상치와 실제치 간 최대 괴리율은 300%를 웃돈다. 

수젠텍은 증권신고서상 2019년 35억24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기재했으나, 실제로는 70억6900만원의 순손실을 냈다. 예상치보다 300% 낮은 영업이익을 낸 것이다. 

압타바이오는 증권신고서상 예상 영업이익(45억500만원)보다 258% 낮은 71억5100만원의 영업손실을 냈고, 마이크로디지탈은 예상 영업이익(-19억9100만원)보다 220% 낮은 63억7100만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 투자자 피해 우려…상장 심사 꼼꼼히 

문제는 이러한 실적 추정치 뻥튀기가 투자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기술특례기업 상장시 투자자는 실적 추정치나 투자설명서에 의존해 투자에 나설 수밖에 없는데, 실제 실적이 추정치를 하회할 경우 주가 하락 가능성이 크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기술특례상장 기업을 대상으로 증권신고서 심사에 더 공을 들일 수밖에 없는 이유다.

금감원은 최근 기술특례상장 신청에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를 하고 있다. 지난 9월에만 5개사가 줄줄이 정정 요구를 받았다. 바이브컴퍼니, 피플바이오, 퀀타매트릭스, 미코바이오매드, 노브메타피아 등으로 이들은 모두 바이오 기업이다.

금감원은 이들 기업에 공통적으로 ▲이익 ▲재무안전성 ▲미실현 관련 위험 ▲소요자금 증가 위험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할 것을 지시했다. 

앞서 전 달에는 주요 증권사 기업공개(IPO) 담당자를 소집해 기술특례상장 기업에 대한 평가를 합리적으로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한국거래소 측도 기술특례상장과 관련해 기업들의 실적 추정치에 대해 더욱 합리적인 평가를 요구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기술특례상장 특성상 실적에 대해 낙관적 전망이 대부분으로 실적 추정치와 실제 실적 간 괴리 문제는 특례상장과 관련해 꾸준히 지적돼 오고 있다. 기술특례상장 제도를 운영하는 우리의 근본적인 숙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시장의 우려가 있는 만큼 금감원이 주도적으로 기술특례상장기업 관련 전망 추정치에 대해 꼼꼼히 심사하고, 정정요구도 하고 있다. 거래소도 추정치가 합리적으로 산정됐는지 등에 대해 더 꼼꼼히 확인하고, 기업들에도 추정치 산정에 있어 주의를 기울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다만 제약 바이오 업종과 관련해서는 신약 개발, 라이센스 아웃 등 여러 대외적인 특수사항들이 있다. 가령 신약 개발에 대한 기대로 실적 추정을 높게 잡아도, 판매로 이어지기까지 허가 지연 등 대외적 이슈가 많기 때문에 실적을 달성하는 기간에 대한 지연 등 변동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