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17:40 (화)
강아지는 위·장염, 고양이는 결막염 보험금 청구 최다
강아지는 위·장염, 고양이는 결막염 보험금 청구 최다
  • 문지현 기자
  • 승인 2020.12.0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리츠, 펫퍼민트 출시 2주년
반려동물보험 분석자료 공개

<대한금융신문=문지현 기자> 펫보험에 가입한 반려견은 위염과 장염으로, 반려묘의 경우 결막염으로 보험금을 가장 많이 타간 것으로 나타났다.

메리츠화재는 국내 첫 장기 반려동물 실손의료비보험인 ‘펫퍼민트’ 출시 2주년을 맞아 반려동물보험 분석자료를 1일 공개했다.

이는 ‘정확한 의료비 데이터를 제공함으로써 반려동물의 건강한 삶을 추구한다’는 펫퍼민트의 취지를 담아 출시 1주년이었던 작년에 이어 2회 째 발표하는 것이다.

메리츠화재가 밝힌 통계에 따르면(지난 2018년 10월부터 올해 10월) 출시 이후 약 3만여마리가 가입한 반려견의 가입 품종 순위는 1위였던 말티즈를 대신해 토이푸들이 가장 많았다.

작년 4월 출시 이후 약 3000여마리가 가입한 반려묘의 경우는 작년과 동일하게 코리안 숏헤어가 가장 많았다.

가입지역을 살펴보면 작년과 비슷하게 서울 및 수도권의 비중이 약 50%로 가장 높았다.

계약자의 연령대는 반려견의 경우 △40대 △30대 △20대, 반려묘의 경우 △30대 △20대 △40대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의 보험금 지급건수는 위염 ·장염(1779건), 외이도염(1677건), 피부염(1437건), 이물섭식(1158건) 순이었다.

특히 작년 순위에 없던 슬개골 탈구 관련 보험금 지급건수가 817건으로 급격하게 증가했는데 이는 가입 1년 후부터 슬개골 및 고관절 질환에 대한 보장이 개시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험금 지급액 또한 슬개골 탈구 관련이 약 5억5000만원으로 가장 컸으며 이물섭식(2억3000만원), 위염·장염(2억), 앞다리 골절(1억3000만원)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소형견 양육이 많은 우리나라에서 보호자들이 가장 걱정하는 질병인 슬개골 탈구의 발생률 및 발생액이 실제로도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려묘의 경우는 결막염(99건), 구토(74건), 위염·장염(72건), 피부염(62건), 심근증(54건) 순으로 보험금 지급 건수가 많았다.

지급액수는 위염·장염(14백만원), 심근증(12백만원), 구토(10백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려견과 비교했을 때 반려묘는 심근증, 방광염 등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심장 및 비뇨기 관련 질환 비율이 상당히 높았다.

메리츠화재 펫퍼민트 관계자는 “메리츠 펫퍼민트는 국내 최초로 슬개골 탈구, 피부질환 등을 기본으로 보장하는 장기 펫보험으로써 국내 반려동물 보험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며 “국내 최다 가입자를 보유한 상품의 통계이므로 신뢰도 및 시사점이 높다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메리츠화재는 출시 2주년을 맞아 가입자들의 자발적인 선의로 모인 기부특약 금액을 사단법인 동물자유연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특약이란 보험 가입자가 반려견을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등록 시 할인 받는 보험료를 동물보호 관련 기관에 기부하는 특약이다. 1년 전 기부특약 출시 후 가입자는 103명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