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17:05 (화)
은행권, CD 지표물 활성화 전망 ‘회의적’
은행권, CD 지표물 활성화 전망 ‘회의적’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1.01.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리 낮아 수요 감소세…대체수단 통한 자금확보 가능성↑”
CD 잔존만기별 발행잔액. (표= 대한금융신문)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금융당국이 양도성예금증서(CD) 지표물 활성화 방안을 내놨지만, 은행권에서는 실효성 측면에서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1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행권의 예대율(예금액 대비 대출액 비율) 산정 시 CD 지표물(80일 이상 100일 이하 만기)에 대한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골자의 개정안이 내달부터 시행된다.

CD(Certificate of Deposit)는 일반 정기예금과 비교해 금리가 높고 제삼자에게 양도 가능하며 현금화가 쉬운 무기명 정기예금증서다. 예치기간은 최저 30일이며 일반적으로 3개월, 6개월, 1년 만기물을 발행한다. 지표물은 ‘80일 이상 100일 이하’ 만기인 CD로, 91일물이 대표적이다.

CD 지표물은 대출 및 파생상품(IRS) 등의 기준금리 산출 기초로 활용되나 발행량이 적어 신뢰성과 합리성에 대한 문제가 제기돼왔다.

이에 개정안에는 현행법상 은행 예수금의 1% 한도 내에서 100%씩 인정된 CD 지표물과 기타물을 각각 150%, 50% 차등 적용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외에도 금융위는 CD 지표물 수요 확대 및 중개 개선안을 내놓는 등 CD지표물 활성화를 위한 여러 가지 방안을 내놨다.

하지만 은행권은 지표물 활성화 방안에 회의적인 시각이 짙다. 시장의 수요를 고려하더라도 만기가 빨리 돌아오는 지표물보다는 6개월, 1년 기타물 발행이 수월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한국예탁결제원에 게시된 올해 CD 발행 내역 18건 중 지표물은 단 한 건도 없었다.

또 14일 기준 CD 잔존만기별 발행잔액은 △0~29일(5500억원) △30~89일(6300억원) △90~179일(7800억원) △180일~1년 이상(1조1700억원)으로, 총 3조1300억원 중 기타물이 적어도 3분의 1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

은행들은 CD 지표물을 제외한 기타물의 경우 예대율에 50%만 반영되는 불이익이 있어 낙관적으로 볼 수 없다. 저금리 기조로 CD 지표물 수요에 대한 기대치가 떨어진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거론된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CD 금리는 2019년(1.53%) 대비 87bp 하락한 0.66%에 머무르고 있다. 지난해 CD 발행금액은 총 23조7000억원으로, 전년(30조1000억원) 대비 21.3% 감소했다. 발행 건수도 232건에서 174건으로 줄었다.

더군다나 정부의 가계대출 억제 정책 등 대출의 문턱을 높이면서 CD 발행물량을 늘려야 할 유인책도 부족하다는 견해가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CD 지표물과 기타물의 발행비중을 맞추거나 지표물 할인율을 우대하는 등의 움직임이 일부 있을 수 있으나 금리가 낮은 만큼 수요가 염려된다”며 “정기예금 자산담보기업어음(ABCP), 은행채 등 대체 조달 수단을 통한 자금 확보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