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2 00:10 (목)
정책형 뉴딜펀드 인기몰이···84개사서 투자제안
정책형 뉴딜펀드 인기몰이···84개사서 투자제안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1.27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조원 규모 펀드, 목표치 3배 이상 신청
디지털·그린 뉴딜 기대감으로 관심 쏠려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한국산업은행은 지난달 29일 공고한 정책형 뉴딜펀드에 따른 운용사 제안서를 마감한 결과 총 84개 운용사가 조성 목표의 3배 규모에 이르는 9조7000억원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투자 분야별로는 기업 투자 분야에 70개 운용사가 7조4000억원, 인프라 투자 분야에 14개 운용사가 2조3000억원 규모를 제안했다.

정책형 뉴딜펀드는 기존 정책펀드들과 달리 운용사가 투자 분야, 펀드 규모, 정책 출자비율 등 펀드 핵심요소들을 투자전략에 따라 제안할 수 있고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민간 자율성을 대폭 확대하는 시장 주도형 구조로 설계됐다.

이에 민간에서 관심을 갖고 다수 운용사들이 디지털·그린 분야 전반에 걸쳐 새로운 투자전략을 구사하는 방향으로 뉴딜펀드 투자운용을 제안한 것으로 평가된다.

산업은행은 정책형 뉴딜펀드 母펀드에 5100억원을 출자해 오는 28일 펀드를 결성할 계획이다. 결성되는 母펀드는 투자위험분담, 민간투자 자금 매칭, 인센티브 부여 등의 역할을 담당해 뉴딜펀드 운용 과정에서 앵커 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母펀드 결성으로 수시로 접수받는 프로젝트형 펀드에 대해 즉시 출자가 가능해짐에 따라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는 신속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산업은행과 성장금융은 심사과정을 거쳐 2월 말까지 운용사 선정 절차를 완료하고 순차적인 자펀드 결성·투자를 통해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산은 관계자는 “이번 제안서 접수 결과에서 보듯 시장 참가자들이 정책형 뉴딜펀드에 매우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앞으로 민간투자 자금 매칭, 子펀드 조성 등도 원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