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13:05 (수)
카드사 직원이 이론과 실제 접목한 책 펴내
카드사 직원이 이론과 실제 접목한 책 펴내
  • 운영자
  • 승인 2006.05.15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동원著 ‘한국형 신용카드 마케팅’


▲     © 운영자
카드회사 직원이 자신이 10여 년간 현장에서 보고 느낀 점을 토대로 신용카드 마케팅 이론에 대해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책을 출간해 화제다.

‘한국형 신용카드 마케팅’으로 명명된 이 책의 저자는 신한카드 상품개발팀 최동원 차장<사진>이다. 최 차장은 1993년에 신한은행에 입행해 2002년 6월 신한카드가 창립될 때까지 줄곧 카드 마케팅 업무를 담당해왔다.

신한카드의 개인별 수익성 분석시스템, 신청 및 행동평점 시스템, 리볼빙 시스템 등을 비롯해 F1카드, 뉴플래티늄카드, 인피니트카드 등의 신상품과 대교눈높이, LIG화재(구 LG화재), 신한생명 등 다수의 제휴카드가 그의 손을 거쳐간 만큼 이 책은 신용카드 마케팅 전반에 대해 이론과 실제가 조화돼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탁승호 단국대 교수는 추천사를 통해 우리나라 처음으로 신용카드 마케팅에 대해 전문적으로 연구한 저서라고 평가했다. 우리나라의 신용카드 시장은 세계 어느 곳에서도 유례가 없을 만큼 비약적인 발전을 했으나 번역서는 있었어도 우리의 시각에서 서술한 신용카드 마케팅 서적은 없었다는 것.

이 책의 또 하나의 장점은 포인트 마케팅, 연회비 마케팅, 할인 마케팅, 여성 마케팅, 상류층 마케팅 등 현재 신용카드 마케팅에서 수행되고 있는 모든 마케팅 형태가 총망라돼 있다는 것이다.

각 마케팅별로 성공 포인트를 짚어내고 성공과 실패사례를 분석했으며 유의할 점과 놓치기 쉬운 부분들을 체크했다.

또 성공적인 해외 마케팅 사례도 정확한 데이터를 통해 소개하고 있다.

최 차장은 “미국의 모 컨설팅 회사가 신용카드 마케팅 툴을 팔러 왔다가 오히려 배워갔다는 에피소드가 있을 정도로 우리 신용카드 시장의 발전은 눈부시다”며 “각각의 마케팅 사례들을 이론 중심으로 소개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 현장에서 어떻게 활용되었는지, 현장에서 부딪치는 문제는 어떤 것들이 있었는지, 예상 밖의 결과들은 무엇이었는지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한 만큼 신용카드뿐만 아니라 다른 업종의 마케팅을 담당하는 사람도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