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4:10 (화)
기보, 수요자 중심의 기술이전 이뤄진다
기보, 수요자 중심의 기술이전 이뤄진다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4.10.0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김민수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지난 1일 기술 수요자와 공급자를 연결하는 매칭시스템(KTMS)을 구축, 가동을 시작했다.

앞서 기보는 대학과 공공연구기관 등 에서 6만여건의 기술정보를 확보하고, 이를 기술수요자와 연결하는 KTMS 시스템을 5개월에 걸쳐 개발했다.

기보는 기술보유 연구기관과 기술 수요 기업을 연결하는 기술이전 중개 업무는 물론 기술 이전과 사업화 비용까지 한 번에 지원하고 있다.

하지만 공급자 중심인 기술정보의 비대칭성으로 인해 기술보유기관과 기술수요기업 간 기술이전 거래에는 어려움이 따랐다.

기보 관계자는 “KTMS를 통해 기업의 개방형 기술혁신 촉진과 국가R&D과제의 사업화 가능성이 높아지게 됐다”면서 “현재 공급자 중심의 기술이전·거래 중개시스템이 수요자 중심으로 변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TMS는 기술-기업정보 수집 및 발굴과 매칭서비스를 제공하는 오픈 IT플랫폼으로 누구나 테크브리지(Tech-Bridge) 사이트(tb.kibo.or.kr)에 접속해 기술을 검색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