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17:45 (목)
하나카드, 디지털화 通했다…여전채도 금리인하
하나카드, 디지털화 通했다…여전채도 금리인하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0.08.2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순익, 전년대비 93.8% 증가
자본적정성‧유동성 등 경영지표 개선
회사채 5년물 발행금리 1.77→1.72%
하나카드의 주요 경영지표 현황. (표= 대한금융신문)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하나카드가 코로나19(COVID-19)와 신용카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등 업황 악화에도 두드러지는 성과를 도출하고 주요 경영지표를 개선하면서 안정화를 꾀하고 있다.

이에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발행금리도 다소 완화된 모습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카드의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653억원으로 1년 전(337억원)보다 93.8% 급증했다. 이는 전업 카드사 중 가장 큰 폭의 성장률이다. 롯데카드(646억원)의 실적을 소폭 앞지르면서 순이익 순위도 6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하나카드의 이 같은 성장에는 디지털 혁신이 주효했다. 하나카드는 업계 최초로 모바일 카드를 발급하는 등 카드업계의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올 초에는 구독경제팀을 별도 신설하고 비대면 시대에 중점을 둔 상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디지털 발급 채널을 확대한 점도 카드모집 비용 절감을 도왔다. 여기에 전 부문 디지털 혁신으로 업무 프로세스를 효율화해 비용을 세이브했다.

특히 신용카드사업 부문의 수익성은 약화됐으나 비카드부문의 실적 향상으로 수익성 방어에 성공했다.

하나카드의 올해 상반기 순수수료수익은 327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119억원(26.7%) 줄었다. 그러나 금융사업부문에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등의 이자수익을 확대하고 이자비용을 낮춘 결과 순이자수익이 1년 전보다 150억원(3.7%) 증가한 2527억원을 기록해 이를 상쇄했다.

이 밖에도 용역비를 위시로 판매비와 일반관리비를 400억원가량 줄이면서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이 2배 이상 신장한 904억원을 시현할 수 있었다.

하나카드는 각종 경영지표도 끌어올렸다. 지난 1분기 기준 하나카드의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1.8%로 전년 말보다 1%포인트 신장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카드사의 경우 8% 이상을 유지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수익성과 유동성부문의 개선도 이뤄졌다. 마케팅비용 지출비율(마케팅비용/신용판매수익)은 3월 기준 47.8%로 직전분기보다 4.5%포인트 감소했다. 이 기간 원화 유동성비율은 527.7%로 전년(490.1%)보다 37.6%포인트 신장했다.

다만 3월 기준 연체채권비율은 2.3%로, 전년 말보다 0.2%포인트 소폭 증가한 모습이다. 이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적립률은 97.1%에서 100%로 높아졌다. 대손충당금적립률은 고정이하여신대비 쌓아놓은 총대손충당금잔액 비율로, 높을수록 부실을 감당할 여력이 크다는 의미다.

이처럼 안정성이 강화되면서 여전채 발행금리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하나카드는 지난 2월 300억원 규모의 여전채 5년 만기물을 1.77% 금리에 발행했으나 최근 이와 동일한 조건의 5년물(1000억원 규모)을 비교적 인하된 1.72%에 찍었다. 이는 민간채권평가회사의 금리(1.73%)보다 1% 낮은 수준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수수료에 대한 한계가 있다 보니 디지털화로 비용을 줄이고 사업 다각화를 시도하고 있다. 하나카드 또한 해외사업, 금융사업을 강화한 점이 실적 상승과 경영지표에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