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08:55 (화)
현대차증권, 신용등급 AA-로 상향
현대차증권, 신용등급 AA-로 상향
  • 강신애 기자
  • 승인 2021.03.1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신평, 기존 긍정적에서 안정적으로 한 단계 높여
국내 3대 신용평가사 중 두 곳의 신용등급이 AA-

<대한금융신문=강신애 기자> 현대차증권은 NICE신용평가(이하 나신평) 신용등급이 기존 ‘A+(긍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됐다고 17일 밝혔다. 

수익구조 다변화를 통한 개선된 이익창출능력과 함께 우발부채 감소, 양호한 자본적정성 등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나신평은 지난해 8월 현대차증권의 장기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올린데 이어 지난 16일 신용등급을 ‘A+’에서 ‘AA-’으로 상향조정한 것이다. 

나신평 외에도 신용평가사들은 현대차증권 신용등급을 상향하는 추세다. 앞서 지난해 말 한국신용평가에서도 현대차증권의 신용등급을 ‘AA-’으로 상향했다. 한국기업평가도 지난해 8월 현대차증권의 장기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올린 바 있다. 

이로 인해 현대차증권이 국내 3대 신평사로부터 모두 신용등급 AA-를 받을 수 있다는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나신평은 다변화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현대차증권의 이익창출능력이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에도 현대차증권은 IB 부문과 자산관리, 위탁매매 등 고른 성과로 2020년 우수한 수익성을 시현했다. 2015년 이후 1.0% 내외 총자산순이익률(ROA)을 시현하고 있으며, 2019년 이후 점진적인 수익성 개선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경우 연결 기준으로 당기순이익 843억원, 영업이익 117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7.4%, 19.3% 상승한 수치다.

나신평은 현대차증권의 보수적인 리스크관리 기조에도 주목했다. 

지난해 말 현대차증권의 우발부채 잔액은 6153억원이며, 자기자본 대비 우발부채 비중은 57.8%로 업계 평균(2020년 9월말 64.7%)을 하회하는 수준이다. 그룹 차원의 우발부채 감축계획을 통해 2015년 3월말 1조2000억원에 달했던 우발부채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작년말 현대차증권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잔액 1조3000억원 중 상대적으로 운용리스크가 높은 원금비보장형(ELS, DLS) 상품잔액은 3053억원으로 집계됐다. 자기자본 대비 28.7%에 불과한 수준으로, 2017년 이후 원금비보장형 파생결합증권 전액을 백투백(Back to back) 헤지로 운영하고 있어 파생결합증권과 관련한 실질적인 리스크는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했다.

양호한 자본적정성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현대차증권은 2018년 13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 발행과 2019년 10월 유상증자(RCPS 1036억원) 등으로 자본적정성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다. 작년말 기준 현대차증권의 연결 순자본비율(NCR)은 507.5%로 우수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유동성비율(잔존만기 3개월 이내 기준)도 127.8%로 유동성 위험에서도 벗어나 있다.

이와 관련해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국내 3대 신용평가사 중 두 곳의 신용등급이 AA-로 올라선 것은 현대차증권의 안정성과 향후 성장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안정적인 이익창출능력을 통해 고객으로부터 신뢰를 받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