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7 04:10 (금)
이베스트투자증권, 여의도 포스트타워로 본사 사옥 이전
이베스트투자증권, 여의도 포스트타워로 본사 사옥 이전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3.24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0일부터 오는 5월 말까지 순차적 진행
사진=이베스트투자증권
사진=이베스트투자증권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여의도 본사 사옥을 이전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대한민국 최초 온라인증권사인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 20일부터 오는 5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사옥을 이전 중이다.

기존 여의도 KT 빌딩에서 신축된 여의도 포스트타워로 이전해 20층부터 26층까지 7개층을 사용한다.

1차로 대표이사, 경영지원총괄, 리스크관리본부, IB사업부, Digital영업본부, 리테일지원본부, 준법감시본부, 영업부 등이 이전을 완료했다.

2차로는 S&T 사업부, 홀세일사업부, 리서치본부, IT지원본부가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 2004년 여의도 KT 빌딩 2개 층에 입주했으며, 사세가 확장됨에 따라 6개 층을 나눠 사용했다. 때문에 업무의 효율성이 떨어졌으며, 사무실 레이아웃(layout) 구성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지난해 12월 이사회에서 사옥 이전승인을 득했다. 

신 사옥에는 라운지, 매점, 폰부스, 모자유친실 등 직원 편의 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다양한 크기의 충분한 회의 공간을 마련했다.

특히 이베스트투자증권의 공식 유튜브인 이리온을 위해 2개의 스튜디오를 신설했다. 주식, 선물 투자자들을 위한 정보성 콘텐츠들을 확대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사옥 이전에 대해 직원들은 “증권업계 최고 수준의 업무 환경을 갖춘 것 같아 직원으로서 자부심을 느낀다”며 “사무실이 바뀐다고 이렇게 업무의욕이 샘솟을지 몰랐다. 일 할 맛이 난다”고 입을 모았다.

이베스트투자증권 김원규 대표이사는 기념사를 통해 “사옥이전의 의미는 ‘중심’, 도약’, ‘교류’로 정의할 수 있다”면서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지난해 이익 기준으로 증권업계 11위로 성장하고 사옥을 여의도 금융투자업계의 중심지로 이전함으로 위치나 위상이 변방에서 증권업계의 중심으로 이동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급속히 변화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다양한 사업 기회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위한 디딤돌로 삼아야 한다”며 “활발한 교류를 통해 소통하고 본격적인 대형사로의 도약을 시도하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