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08:20 (화)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 “내일이 더 기대되는 은행 만들 것”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 “내일이 더 기대되는 은행 만들 것”
  • 하영인 기자
  • 승인 2021.03.2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6층 대강당에서 열린 하나은행장 이·취임식에서 박성호 신임 하나은행장이 은행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 하나은행)

<대한금융신문=하영인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25일 하나은행 주주총회를 거쳐 박성호 은행장이 차기 하나은행장으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지난 2015년 9월 통합은행 하나은행이 출범하면서 초대 은행장으로 취임한 함영주 은행장과 지성규 은행장에 이어 통합 하나은행의 3대 은행장이 됐다.

박성호 신임 은행장은 지난 2015년 12월부터 약 3년간 하나금융그룹의 IT 전문 관계사 하나금융티아이의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하면서 통합 하나은행의 성공적인 전산통합을 이끈 바 있다. 또 2019년 6월 인도네시아 하나은행의 은행장에 취임해 인도네시아의 현지 영업성과를 달성하는 등 글로벌과 디지털 분야 CEO를 두루 거친 인물이다.

앞서 박성호 은행장은 하나은행의 전신인 한국투자금융에 입사해 영업 역량을 바탕으로 36세에 지점장을 맡아 영업 실무와 관리 업무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전통적 은행원으로 쌓은 ‘영업통’ 노하우와 함께 은행의 경영관리본부장과 지주 CSO(그룹 전략 총괄)를 역임하며 쌓은 ‘전략통’으로서 역량도 보유했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박성호 은행장은 하나금융그룹 내에서 소통을 통해 대화를 만들어 나가는 스토리 메이커로서의 역할을 자임해왔다.

하나금융티아이 사장 재직 시절에는 직원들 사이에 ‘은행의 후선 IT’ 업무를 담당한다는 의식이 팽배해 있다는 점을 간파, 직원들에게 ‘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자긍심을 심어주는데 주력,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열정을 이끌어냈다.

또 인도네시아 현지 정부에 코로나19 진단 키트 지원으로 K-방역과 K-금융을 동시에 전파한 경험과 함께 하나금융티아이 CEO로서 단 한차례 불참 없이 지역사회 및 직원들과 함께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는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경영원칙을 실천해왔다.

박성호 은행장은 하나은행이 금융의 변곡점을 돌파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변화와 위기를 새로운 기회를 바꿔야 하며 그 해답을 ‘사람’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날 취임사를 통해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급변하는 금융 환경 속에서도 결코 변하지 않는 가치는 바로 사람이다. 변화와 혁신의 시작점이자 지향점은 모두 사람이 돼야 한다. 사람은 손님과 직원, 그리고 사회까지도 의미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님이 만족하는 은행, 직원이 행복한 은행, 사회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 기여하는 은행, 그래서 ‘내일이 더 기대되는 은행’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한 3대 전략방향도 함께 제시했다. △손님 생활 속의 디지털 은행 △직원과 함께 성장하는 은행 △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은행이 그것이다.

한편 박성호 은행장은 취임 후 첫 행보로 영업점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