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09:50 (금)
우리은행, 전국 4곳에 ‘소상공인 지원센터’ 추가 개소
우리은행, 전국 4곳에 ‘소상공인 지원센터’ 추가 개소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3.30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우리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서울 강동, 대전, 대구, 광주 등 4곳에 추가 개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강동센터에서 진행된 개소식에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권광석 우리은행장 등 주요관계자가 참석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9년부터 종로, 명동, 은평, 판교, 부산 5곳에서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해 왔으며, 30일부터는 추가 개소되는 곳을 포함해 전국 9곳에서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는 자영업자에게 위기관리 컨설팅(매출회복, 온라인마켓 입점 등), 창업 컨설팅(상권분석, 창업절차 등), 금융 컨설팅(정책금융 등)을 종합 지원한다.

또 물리적인 거리 제약으로 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고객을 위해 화상상담 등을 활용한 ‘비대면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청년 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청년 자영업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자영업‧마케팅 전문가와 청년 자영업자의 1:1 매칭을 통해 창업(사업장 체험, 사업 노하우 전수), 마케팅(맞춤형 마케팅 지원), 온라인마켓(온라인사업 진출, SNS마케팅 지원) 분야에 대해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소상공인 위기극복에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종합지원센터를 추가 개소하게 됐다”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소상공인분들이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나갈 수 있도록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