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00:40 (금)
한은 순익 역대 최대…'해외주식' 덕봤다
한은 순익 역대 최대…'해외주식' 덕봤다
  • 안소윤 기자
  • 승인 2021.03.3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 7조4천억원 육박...전년比 2조528억↑
지난해 한국은행 손익현황.
지난해 한국은행 손익현황.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한국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7조원을 넘어섰다. 1년새 2조원 넘게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치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제금리가 하락하고 해외 주식이 오르면서 유가증권 매매차익이 크게 발생한 덕을 봤다.

한은이 31일 발표한 ‘2020년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한은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7조3659억원으로 전년(5조3131억원) 대비 2조528억 원 증가했다. 지난 1950년 한은이 설립돼 연차보고서를 발간한 이후 최대 수준이다.

한은은 코로나19 발생 직후 주식 시장이 붕괴되고 저금하락이 나타난 후 주가가 반등하고 금리도 올라가는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영업수익은 1년 전보다 3조4372억원 증가한 19조8192억원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이자가 1조2171억원 감소한 반면 유가증권매매익이 4조704억원 증가하면서다. 영업비용은 9조6520억원으로 6008억원 늘었다. 기준금리 인하로 통화안정증권이자가 8921억원 감소했지만, 유가증권매매손과 지급잡이자가 각각 9297억원, 7126억원 늘었다.

한은의 외화자산 중 미 달러의 비중은 전년도인 2019년 3년 만에 감소로 돌아선 이후 올해도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외화자산 중 미 달러화가 차지하는 비중이 67.7%로 전년(69.1%)보다 1.4%포인트 축소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완화적 통화정책과 하반기 이후 안전자산 선호 약화 등으로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미 달러화 비중을 축소했다는 설명이다.

외화자산의 상품별 비중은 정부채 44.5%, 정부기관채 14.4%, 회사채 13.6%, 자산유동화채 11.5%, 주식 8.9% 등으로 나타났다.

외화자산 중 현금성 자산은 5.1%로 0.5%포인트 늘었다. 직접투자자산은 73.9%로 0.7%포인트 줄었으며, 위탁자산은 21.0%로 0.2%포인트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지난해 상반기 금융시장 불안을 반영한 유동성 확충을 위해 예치금 비중을 확대하고, 정부기관채 및 자산유동화채 비중은 축소했다.

또 한은은 한은법에 따라 당기순이익 가운데 30%인 2조2098억원을 법정적립금으로 적립했으며 341억원은 농어가목돈마련저축장려기금 출연 목적의 임의적립금으로 적립했다.

나머지 5조1220억원은 정부에 세입으로 납부했다. 이로써 당기순이익 처분 후 한은의 적립금 잔액은 17조152억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