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9 08:50 (수)
파운트, 연평균 펀드 수익률 13.67% 기록
파운트, 연평균 펀드 수익률 13.67% 기록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4.20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드·연금에 대한 공격형 수익률 16.85%·13.29% 달성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인공지능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가 펀드에 대한 연평균 수익률이 13.67%를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파운트는 자사 앱을 통해 투자 가능한 상품과 투자성향별 포트폴리오에 대한 1년 이상 투자자들의 수익률을 집계해 발표했다.

지난 12일 기준 1년 이상 투자자들의 상품별 전체 연평균 수익률은 펀드가 13.6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연금과 국내 상장지수펀드(ETF)는 11.52%, 4.43%로 뒤를 이었다.

펀드에 1년 이상 투자한 이들의 투자성향별 연평균 수익률은 공격형 16.85%, 성장형 14.15%, 중립형 11.39%, 안정추구형 7.93%, 안정형 7.48%로 집계됐다.

누적수익률의 경우 공격형 포트폴리오 45.96%, 중립형 29.94%, 안정형 19.15%로 나타났다.

연금의 연평균 수익률은 공격형 13.29%, 성장형 13.15%, 안정추구형 7.31%를 기록 중이다. 연금 공격형의 누적수익률은 30.32%에 달했다.

국내 ETF는 공격형 5.86%, 성정형 4.11%의 연평균 수익률을 기록했으며, 국내 ETF 공격형 포트폴리오의 누적수익률은 14.82%로 집계됐다.

1년 이상의 투자자 중 현재까지 가장 높은 누적수익률을 보이고 있는 투자자는 펀드 공격형 66.0%, 연금 공격형 54.04%, 국내 ETF 공격형 46.02%로 나타났다.

1년 이상 투자한 이들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폭락장과 올해 초 미국발 혼조세를 모두 견뎌낸 투자자들이다. 장기 낙관론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된다.

파운트 관계자는 “펀드의 경우 전 포트폴리오에서 7% 이상의 수익을 내면서 로보어드바이저가 추구하는 7~8%의 안정적인 수익을 이론이 아닌 실제로 증명해냈다”고 설명했다.

파운트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은 세계 각국의 경제와 시장지표를 조합해 5만2000개가 넘는 시나리오 결과로 산출한 ‘파운트 마켓스코어’를 기반으로 한다. 글로벌 경기흐름에 유기적으로 대응함으로 투자자가 직접 수시 리밸런싱을 진행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며, 안정적인 투자성과를 올리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파운트 김영빈 대표는 “AI투자가 가장 잘하는 영역이 바로 코로나19와 같은 변동성 장에서의 위험관리”라며 “서비스 출시 이후 크게 3~4번의 폭락장을 맞았지만 모두 안정적으로 방어하고 빠르게 회복하면서 매년 연평균 7~8% 이상의 수익률을 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테마나 이슈에 휩쓸리지 않고 객관적인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운용하는 로보어드바이저의 특성상 개별주식에 직접하는 투자보다 수익률이 월등히 높진 않지만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투자를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장기로 투자를 이어갈 경우 복리효과까지 누릴 수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꾸준히 투자를 바라보는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