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21:20 (수)
마이데이터 인식 소비자 80%, 비금융사 이동 ‘OK’
마이데이터 인식 소비자 80%, 비금융사 이동 ‘OK’
  • 박진혁 기자
  • 승인 2021.04.2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ISA, 소비자 인식 조사결과 발표
인지도 대비 관심·이용의향 높아
(표: Visa)
(표: Visa)

 

<대한금융신문=박진혁 기자> 오는 8월부터 마이데이터 사업이 공식 시행되는 가운데 마이데이터 사업을 인식하고 있는 소비자의 77.7%는 비금융사로 이동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비자의 소비자 인식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의 44.5%는 마이데이터를 ‘들어본 적 있다’고 답했으며 64.6%는 이용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해당 조사는 지난 3월 만 20-59세의 스마트폰 사용자로 금융상품 거래 경험이 있는 수도권 및 5대 광역시 거주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 온라인 조사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마이데이터에 대한 소비자 인지 정도는 ‘들어본 적 있고, 잘 알고 있다’가 5.0%, ‘들어본 적 있고, 대략/약간 알고 있다’가 14.5%, ‘들어본 적 있으나 잘 모른다’가 25.0%로 나타나 ‘들어본 적 있다’의 응답이 총 44.5%로 나타났다.

다만, ‘오늘 조사를 통해 처음 들었다’(55.5%)의 비중이 상당히 높아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업계 차원의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마이데이터에 대한 관심도와 관련 서비스에 대한 이용 의향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향후 관련 사업 활성화에 대한 소비자가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마이데이터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 후 관심도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관심이 가는 편’, ‘관심이 가는 편’의 응답이 64.1%로 나타났으며 ‘관심이 가지 않는 편’, ‘전혀 관심이 가지 않음’의 비율은 7.2%에 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마이데이터 인지자’ 그룹에서는 10%가 ‘매우 관심이 간다’, 63.2%가 ‘관심이 가는 편’이라고 응답해 인식 소비자의 경우 마이데이터 사업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데이터에 대해 관심을 가지는 이유로는(중복 응답) △여러 곳에 있는 내 정보를 한곳에 모을 수 있어서(69%) △지출·자산 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56.7%) △포인트, 혜택 정보를 한곳에 모을 수 있을 것 같아서(42.1%) △온라인 및 앱 사용이 더 간편해질 것 같아서(33.1%) △데이터의 주권을 내가 갖게 되어서(24.9%) △맞춤 상품 및 서비스를 추천받을 수 있어서(24.1%) 순으로 나타났다.

향후 마이데이터 관련 서비스 이용 의향에 대해서는 ‘매우 이용할 의향이 있다’, ‘이용할 의향이 있다’의 응답이 64.6%로 나타나 인지 수준에 비해 긍정적인 태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전혀 이용할 의향이 없다’ 또는 ‘이용할 의향이 없다’고 부정적 응답을 한 비율은 7.2%에 그쳤다.

그 밖에 마이데이터 정책을 통해 관련 사업자가 확대되는 환경과 관련해 기존 은행과 카드사에서 제공되던 금융 서비스를 플랫폼·IT기업에서 제공할 경우의 이용 의향을 묻는 질문에 ‘매우 이용할 의향이 있다’ ‘이용할 의향이 있다’가 53.1%로 나타났다.

이는 특히 ‘마이데이터 서비스 이용 의향이 있는 응답자’ 집단에서는 총 77.7%로 보다 높게 확인됐다. 기존 금융사 외 플랫폼·IT기업 또한 마이데이터 관련 서비스 제공을 통해 다양한 경쟁력을 갖춘다면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비자 코리아의 상품 개발팀 이주연 부사장은 “이번 조사는 마이데이터 시행에 앞서 일반 소비자의 인지도와 관심도를 파악하고자 진행됐다”며 “기업 참여자 중심의 활동을 넘어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업계 차원의 시사점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비자는 전 세계 자금과 데이터 이동을 연결하는 네트워크로서 해당 분야에 대한 전략과 역량을 겸비하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 마이데이터 사업과 관련된 생태계 조성 전반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