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20:30 (수)
SKIET, 청약 증거금 81조 몰려…역대 최대 기록
SKIET, 청약 증거금 81조 몰려…역대 최대 기록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4.29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바사 대비 18조원 많아
출처=미래에셋증권
출처=미래에셋증권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올 상반기 기업공개(IPO) 대어 에스케이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공모주 일반 청약에서 역대 최대인 약 81조원의 증거금을 기록했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 SK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등 국내 5개 증권사는 지난 28일부터 이날까지 이틀간 SKIET 공모주 일반 청약을 진행했다. 그 결과 청약 증거금으로 80조9017억원이 몰렸다.

앞서 SK바이오사이언스 공모주 청약의 증거금으로는 63조7198억원이 모였다. SKIET의 증거금으로 약 18조원 더 몰린 것이다.

이번 청약에서 대표 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에는 36조9569억원으로 가장 많은 증거금이 몰렸다. 미래에셋증권이 확보한 공모 물량은 248만2768주다.

한국투자증권은 171만8840주의 공모 물량을 확보했으며, 25조4369억원의 증거금이 모였다. 또 76만3928주의 공모 물량을 확보한 SK증권에는 증거금 9조295억원이 몰렸다.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의 공모 물량은 각각 19만982주며, 증거금으로는 각각 4조4434억원과 5조350억원이 모였다.

따라서 5개 증권사의 합산 청약 경쟁률은 288.17대 1로 집계됐다. 경쟁률은 NH투자증권이 502.16대 1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삼성증권이 443.16대 1로 뒤를 이었다.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은 각각 283.53대 1, 281.88대 1로 나타났으며, SK증권은 225.14대 1로 가장 낮았다.

이 같은 높은 경쟁률로 인해 업계에선 한 주도 받지 못 하는 청약자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가 올해부터 균등 배분 방식을 시행 중이지만 청약 건수가 배정물량을 넘으면 추첨을 통해 배정물량을 나누기 때문이다.

균등 배분 방식은 전체 공모주의 절반인 배정물량을 청약 건수로 나눠 동등하게 배정하는 방식이다.

한편 SKIET는 증거금 납입과 환불 등의 절차 이후 다음달 11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