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21:00 (수)
미래에셋운용, 리츠 투자 ETF 2종 순자산 1천억 돌파
미래에셋운용, 리츠 투자 ETF 2종 순자산 1천억 돌파
  • 강수지 기자
  • 승인 2021.05.0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대한금융신문=강수지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MSCI리츠 ETF’와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가 지난달 30일 각각 순자산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안정적인 성과와 꾸준한 배당으로 투자자금이 유입됐다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TIGER 미국MSCI리츠 ETF’의 순자산은 4월 30일 종가 기준 1051억원이다. 같은 기준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의 순자산도 1059억원으로 나타났다.

올해에만 각각 437억원, 427억원 순자산이 증가했다.

이는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리츠 시장이 개선되면서 우수한 성과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초부터 4월 말까지 ‘TIGER 미국MSCI리츠 ETF’는 16.4%,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는 13.3%의 성과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S&P500의 수익률 9.6%, 11.3% 보다 양호하다.

꾸준한 배당 역시 리츠 ETF의 장점이다. 지난 한해 동안 ‘TIGER 미국MSCI리츠 ETF’는 3.3%,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는 5.4%를 분배했다. 이는 지난해 코스피 보통주 시가배당률 2.3%, 우선주 시가배당률 2.6% 보다 높다.

리츠는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모아 부동산이나 부동산 관련 자본·지분에 투자해 발생한 수익을 투자자에게 배당하는 상품이다. 연간 배당수익은 물론 주가 상승으로 인한 시세차익도 노릴 수 있다.

‘TIGER 미국MSCI리츠 ETF’는 미국 리츠 시장 2/3를 포함하는 ‘MSCI US REIT Index’를 추종한다. 지수는 물류, 데이터센터, 쇼핑몰, 임대주택 등 다양한 부동산에 투자하는 136개 리츠로 구성돼 있다.

‘TIGER 부동산인프라고배당 ETF’는 부동산 및 인프라에 투자하는 국내 리츠와 고배당주에 분산투자한다. 3월 말 기준 6개 리츠에 60%, 고배당주에 40% 투자하고 있다. 향후 국내 리츠 상품이 다양해지면 리츠 투자비중을 높일 예정이다.

이밖에 리츠와 국채를 혼합한 ‘TIGER KIS부동산인프라채권TR ETF’도 올해 순자산이 153억원 증가했다. 해당 ETF는 리츠에 70%, 중장기 국고채에 30% 투자한다. 변동성을 낮추고 꾸준한 배당에 초점을 맞췄다. 지난 9년간 ETF 연평균 배당수익률은 약 5.2%다.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 권오성 부문장은 “리츠 관련 ETF 투자는 거래편의성, 저렴한 보수 등 ETF의 장점을 누리면서 부동산에 소액으로 투자하는 게 가능하다”며 “미래에셋은 앞으로도 다양한 인컴형, 안정형 상품을 개발해 투자자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