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11:40 (화)
[응답하라, 우리술 60]우리식으로 수제맥주 해석하는 고양 ‘브루원’
[응답하라, 우리술 60]우리식으로 수제맥주 해석하는 고양 ‘브루원’
  • 김승호 편집위원
  • 승인 2017.12.10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있는 맥주 찾아, 시나리오 작가 포기하고 양조자 길 나서

정현철 대표, 로컬푸드 같이 지역밀착형 크래프트 문화 지향

▲ 더 맛있는 맥주를 딜리버리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미국의 단기맥주강좌까지 찾아 들었었던 ‘브루원’의 정현철 대표, 사진은 크래프트원에서 탭으로 맥주를 따르는 정 대표.

<대한금융신문=김승호 편집위원> 생맥주 맛이 심심해 ‘물탄 것 아닌가’하는 오해를 하던 때가 있었다. 생맥주 유통 및 펍에서의 관리 소홀이 맥주 맛을 변질 시킨 탓이다. 여기에 맥주를 따르는 장치인 탭 연결장치를 얼마나 자주 청소하느냐도 술맛을 좌우하는 요소인데, 예전에는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자연스레 ‘물탄 듯’한 맥주를 마시게 된 것이다. 

시나리오 작가 출신으로 음식과 맥주를 너무 사랑해서, 스스로 생맥주 전문 펍을 낸 뒤 이제는 맥주 양조자의 길을 걷는 사람이 있다. 지난 2015년 고양시에 브루어리를 낸 브루원의 정현철(43) 대표가 그 주인공. 보다 맛있게 맥주를 마실 수 있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그를 수제맥주 시장에까지 뛰어들게 한 이유가 된 것이다. 정 대표는 수제맥주 붐이 아직 일기 전인 2011년, 홍대 인근에 ‘펍원’이라는 맥주집을 연다. 당시 그의 고민은 신선한 맥주 맛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 이에 호텔 펍 등 고급스런 술집에서나 사용하던 케그(20리터 들이 맥주 저장장치) 전용냉장고를 매장에 설치하고 맥주의 신선도를 최적으로 유지하는 환경을 만들었다. 

그리고 홈브루잉(집에서 맥주 만들기) 및 맥주 양조의 경험을 가진 외국인들이 중심이 돼 국내 수제 맥주 시장을 조성하던 2013년, 그는 ‘크래프트원’이라는 수제맥주 전문 펍을 열고, 자신의 맥주를 판매하기 시작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외국인들이 주도하는 수제맥주 문화를 우리식으로 해석하고 싶다는 생각, 그것이었다. 

기왕에 펍을 운영하고 있던 정 대표는 자신의 맥주를 머릿속에 그리며 홈브루잉 1세대에 합류한다.

어메이징브루어리의 김태경 대표와 미스터리 브루어리의 이인호 대표 등과 함께 서울의 한 공방에서 우리 입맛의 맥주를 그려나간 것이다. 그가 생각하는 맥주는 “목넘김이 부드러우면서도 쓴 맛이 덜해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술”이었다. 당시 경리단길에서 팔던 미국식 수제맥주는 맥주에 지나친 개성을 부여했다고 그는 해석했던 것이다. 이 때 20여 차례나 레시피를 변경해가며 만들어낸 술이 미국식 밀맥주 스타일인 ‘밍글’, 홉의  쓴맛은 줄이되 향은 돋우어 에일 계열보다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맥주다. 그리고 밍글은 크래프트원의 주력 맥주 중 하나가 된다.

▲ 연남동과 이태원 등 수제맥주를 전문으로 하는 탭하우스에 원할하게 맥주를 공급하려면 거리가 가까워야한다고 생각한 정 대표는 2015년 고양시에 브루어리를 마련한다. 사진은 브루어리 내부 전경.

이렇게 자신이 해석한 수제맥주는 결국 2015년 브루어리로 연결된다. 독일(베를린 VLB양조학교)에서 맥주를 공부하고 돌아온 류지은 이사를 ‘맥만동(맥주만들기동호회)’에서 만난 뒤 본격적인 양조의 길을 선택한 것이다. 이태원 및 연남동 등 서울의 주요 펍과의 유통 접근성을 고려해 고양시 외곽에 부지를 물색하고 발효·숙성조 12톤 규모의 브루어리를 만든 정 대표는 자신이 해석한 맥주의 폭을 넓혀간다.

정 대표의 맥주가 추구하는 가치는 ‘로컬푸드’로서의 맥주다. 수제맥주 본연의 가치를 극대화하고 싶은 까닭이다. 또한 지역과의 연계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이런 생각이 반영된 맥주가 ‘연남에일’. 연남동을 연상시킬 수 있는 이미지를 맥주에 담아내는 한편 이 맥주의 수익 중 일부는 지역으로 환원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140만원 정도를 전달했고, 올해는 매출이 늘어 두 배 정도를 기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이 같은 정 대표의 생각은 연희동에 만든 ‘케그스페이션’에도 연장된다. 동네에서 생맥주를 구입해서 집에서 마실 수 있도록 수제맥주 테이크아웃을 목적으로 지난해 문을 연 것이다. 

이처럼 동네에서 크래프트 문화를 느낄 수 있도록 파고드는 전략이 어떠한 결과로 이어질지 정 대표도 아직은 모른다. 다만 더 치열해지는 수제맥주 시장에서 브루원과 크래프트원이라는 브랜드로 생존하기 위한 나름의 모색과정이라고 그는 말한다. 그의 술맛이 홉의 쓴맛보다는 향과 몰트의 고소함에 치중하는 이유도 어쩌면 지역에 뿌리내리는 그의 크래프트관에 기인하고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