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00:00 (금)
[핀테크 2019] 금융위 “결제혁신으로 금융산업 판도 바꿀 것”
[핀테크 2019] 금융위 “결제혁신으로 금융산업 판도 바꿀 것”
  • 안소윤 기자
  • 승인 2019.04.24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개최된 ‘[핀테크 2019] 대한민국 핀테크의 비상’ 포럼에서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과 양병권 사무관이 올해 12월 시행될 오픈뱅킹과 정부의 로드맵을 소개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이 4월 23일 개최한 ‘[핀테크 2019] 대한민국 핀테크의 비상’ 포럼에서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과 양병권 사무관이 올해 12월 시행될 오픈뱅킹과 정부의 로드맵을 소개하고 있다.

<대한금융신문=안소윤 기자> ‘금융결제’가 미래 금융시장을 선도할 핵심 서비스로 꼽히며 관련 혁신 기술개발에 대한 금융사들과 금융당국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과 양병권 사무관은 지난 23일 개최된 ‘[핀테크 2019] 대한민국 핀테크의 비상’ 포럼에서 2019년 시행될 오픈뱅킹과 정부의 로드맵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양 사무관은 “핀테크 혁신과 함께 금융결제를 중심으로 한 금융플랫폼에 대한 시장 분위기가 뜨겁다"며 "당국은 금융결제가 전체적인 금융산업의 판도까지 바꾸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결제는 일상생활에 가장 밀접하게 연관된 금융서비스로 금융산업, 실물, 대외부문 전반에 걸쳐 연결성과 파급력이 크다.

금융결제는 금융플랫폼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고객의 금융활동과 접점이 넓고 결제데이터를 기반으로 양질의 빅데이터 창출할 수 있으며 나아가 금융사의 해외 진출 가능성 및 기회로 이어지고 있다.

글로벌 모바일페이 거래량은 지난 2015년 이후로 연평균 증가율 20%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글로벌 모바일결제 산업 총 매출은 올해 1조800억원을 달성했다.

양 사무관은 “전세계적으로 금융결제 혁신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며 “이미 굉장히 많은 핀테크 기업들이 진출해 시장을 선점했고 지난해 글로벌 핀테크 100대 기업에서 금융결제에 진출한 기업이 34개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금융결제는 혁신적이고 새로운 결제서비스가 등장해 활성화되기 어려운 인프라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같은 구조적 한계 속에서 금융위가 내놓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이 바로 ‘오픈뱅킹’ 구축이다.

오픈뱅킹이란 은행이 가진 소비자 재무 데이터를 다른 제3의 업체 또는 타행과 공유하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금융위는 지난 2월 25일 오픈뱅킹 도입을 골자로 하는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양 사무관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을 위해 올해 12월 시행될 예정인 오픈뱅킹 구축 방안을 소개했다.

먼저 오픈뱅킹 이용 대상 기관을 기존 중소 핀테크기업에서 모든 핀테크 결제사업자와 은행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오픈뱅킹 이용료도 하향 조정한다.

이용 기관이 급증할 것을 고려해 오픈뱅킹 시스템을 증설하고 운영시간 확대, 장애대응을 위한 콜센터 및 운영인력 충원, 재해복구시스템 강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양 사무관은 “오픈뱅킹을 포함한 금융결제 인프라 개선 방안을 통해 금융산업의 혁신과 경쟁이 촉진되길 기대한다”며 “6월 경 오픈뱅킹에 적용되는 보안기준, 심사방식 등 세부방안을 설명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며 관련 현업 종사자들의 좋은 의견을 배우고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